직업 정치가가 가져야 할 열정, 책임의식 그리고 균형감각

직업 정치가가 가져야 할 요건은 ‘비창조적 흥분 상태’와 구분되는 ‘객관적 태도’로서의 열정과 책임의식 그리고 이 둘을 가능케 할 균형감각이다. 직업 정치가라면 자신의 내적 기반 ― 즉, 신념 ― 에 의해 행동하되, 자신의 행동에 의한 결과까지도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베버가 강조하는 책임윤리이다. 반면, 신념윤리는 자신이 가진 신념만으로 정당하며 그 결과는 책임지지 않는 것이다. 직업 정치가가 베버가…… Continue reading 직업 정치가가 가져야 할 열정, 책임의식 그리고 균형감각

조직의 씁쓸한 맛에 관하여

우석훈이 쓴 ⟪조직의 재발견⟫(개마고원, 2008)을 읽었다. 읽으면서 내가 몸담았던 ‘조직’을 되돌아봤다. 소위, ‘조직의 쓴맛’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 우석훈, ⟪조직의 재발견⟫ (개마고원, 2008) 나는  ‘쓴맛’까지는 아니고 ‘씁쓸한 맛’을 느낀 적은 있다. 올해 여름부터 새로이 꾸리고 있는 학회의 ‘조직화’를 피하는 이유도 그 씁쓸함을 다시금 느끼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 조직은 그보다 오래간다. 기업도 이윤에…… Continue reading 조직의 씁쓸한 맛에 관하여

몇 번이라도 좋다 이 지독한 삶이여, 다시

도다 세이지, ⟪몇 번이라도 좋다 이 지독한 삶이여, 다시⟫ (2006) 읽었다. 이 작가는 그림체가 유려한 것은 아니지만, 인물의 감정표현에 능숙하다. 그리고 간결하게 이야기를 풀어내는 능력이 수준급이다. 그 정점에 ⟨인생⟩이라는 에피소드가 있다. 이상한 꿈을 꾸었다. 「이것이 당신의 인생입니다.」 “…그냥 양파 같은데요.” 「껍질 한 겹이 나이 한 살입니다.」 “…….” “알맹이가 없는데요….” 「그런 거에요.」 “게다가” “눈물이 멈추질 않아요.”…… Continue reading 몇 번이라도 좋다 이 지독한 삶이여, 다시

경기장 밖에서부터 이겨야 한다

거스 히딩크, ⟪마이웨이⟫ (2002) 읽었다. 사람 사이의 인연 만큼이나 책과의 인연도 신비롭다. 친구의 부탁으로 함께 하게 된 작업실에서 만나게 된 책, 우연히 펼쳐보고 몇 구절 읽어보다가 눈에 박혀서 기어코 빌려와서 읽었다. 아마 이런 우연이 아니었다면 이 책을 읽을 기회는 영영 없었을지도 모른다. 히딩크와 한국의 인연, 네덜란드와 한국의 인연도 마찬가지다. 물론 PSV와 네덜란드 국가대표팀을 맡아 좋은…… Continue reading 경기장 밖에서부터 이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