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토 사보이아,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2020) 읽었다

‘될 만한 놈’(The Right It)을 가려내는 법, 프리토타이핑(Pretotyping) 기법에 관한 책.

알베르토 사보이아,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2020)

좋은 아이디어, 나쁜 아이디어란 없다. 시장에서 통하는 아이디어, 통하지 않는 아이디어만 있을 뿐. 내 아이디어가 시장에서 통할지 안 통할지를 미리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결국은 ‘데이터!’ 적은 비용/규모의 실험으로 그 데이터를 얻어야 한다. 그게 곧 “진짜로 만들기 전에 가짜(fake)로 테스트”하는 프리토타이핑이다.

큰 돈과 시간을 투입하기 전, 실행에 옮기기 전에 테스트를 통해 ‘될 놈’과 ‘안 될 놈’을 가려낸다는 발상에 동의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될성부른 나무의 떡잎을 가려내기)

문제는 프리토타이핑 자체가 실행하기에 결코 쉬운 방법이 아니라는 점이다! 저자가 말하는 프리토타이핑의 3가지 핵심 사항은:

  1. 적극적 투자가 있는 ‘나만의 데이터’를 생성해야 한다.
  2. 빠르게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3. 저렴하게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위 3가지 핵심을 지키며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프리토타이핑 도구를 찾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 자체가 하나의 도전이다. 그런데 넘어야 할 더 큰 산이 있다. 그렇게 얻어낸 데이터를 분석해서 의사결정까지 하는 것이다.

저자는 타겟 유저들로부터 ‘선금 지급’이나 ‘사전 펀딩’ 같은 ‘적극적 투자’를 이끌어 낸 경우에만 해당 아이디어의 성공 확률을 높게 본다. (skin in the game)

타겟 유저로부터 “take my money!” 같은 반응 – 말이 아니라 실제 action – 을 얻지 못하면 그 아이디어는 폐기하거나 테스트 과정에서 얻은 타겟 시장/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고쳐져야 한다.

결국, 프리토타이핑 테스트는 두 가지를 목표로 한다고 정리할 수 있다: (1)적극적 투자를 끌어낼 정도로 먹힐 만한 아이디어가 맞는지 검증한다. (2)테스트 과정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타겟 시장/고객에 대해 인사이트를 얻어야 한다.


제가 쓴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책에 대한 관심이 생기셨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구글 최고의 혁신 전문가가 찾아낸 비즈니스 설계와 검증의 방법론, 인플루엔셜

위 링크를 통해 책을 구입하실 경우, 이 글의 작성자인 제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참고로, 쿠팡 파트너스 가입은 여기에서 할 수 있습니다. 가입시 추천인코드를 입력할 수 있습니다. 저의 추천인코드는 AF1603507 입니다. 추천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