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될 만한 놈’(The Right It)을 가려내는 법, 프리토타이핑(Pretotyping) 기법에 관한 책.

알베르토 사보이아,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 (2020)

좋은 아이디어, 나쁜 아이디어란 없다. 시장에서 통하는 아이디어, 통하지 않는 아이디어만 있을 뿐. 내 아이디어가 시장에서 통할지 안 통할지를 미리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결국은 ‘데이터!’ 적은 비용/규모의 실험으로 그 데이터를 얻어야 한다. 그게 곧 “진짜로 만들기 전에 가짜(fake)로 테스트”하는 프리토타이핑이다.

큰 돈과 시간을 투입하기 전, 실행에 옮기기 전에 테스트를 통해 ‘될 놈’과 ‘안 될 놈’을 가려낸다는 발상에 동의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될성부른 나무의 떡잎을 가려내기)

문제는 프리토타이핑 자체가 실행하기에 결코 쉬운 방법이 아니라는 점이다! 저자가 말하는 프리토타이핑의 3가지 핵심 사항은:

  1. 적극적 투자가 있는 ‘나만의 데이터’를 생성해야 한다.
  2. 빠르게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3. 저렴하게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위 3가지 핵심을 지키며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프리토타이핑 도구를 찾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 자체가 하나의 도전이다. 그런데 넘어야 할 더 큰 산이 있다. 그렇게 얻어낸 데이터를 분석해서 의사결정까지 하는 것이다.

저자는 타겟 유저들로부터 ‘선금 지급’이나 ‘사전 펀딩’ 같은 ‘적극적 투자’를 이끌어 낸 경우에만 해당 아이디어의 성공 확률을 높게 본다. (skin in the game)

타겟 유저로부터 “take my money!” 같은 반응 – 말이 아니라 실제 action – 을 얻지 못하면 그 아이디어는 폐기하거나 테스트 과정에서 얻은 타겟 시장/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고쳐져야 한다.

결국, 프리토타이핑 테스트는 두 가지를 목표로 한다고 정리할 수 있다: (1)적극적 투자를 끌어낼 정도로 먹힐 만한 아이디어가 맞는지 검증한다. (2)테스트 과정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타겟 시장/고객에 대해 인사이트를 얻어야 한다.


제가 쓴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책에 대한 관심이 생기셨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디어 불패의 법칙:구글 최고의 혁신 전문가가 찾아낸 비즈니스 설계와 검증의 방법론, 인플루엔셜

위 링크를 통해 책을 구입하실 경우, 이 글의 작성자인 제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참고로, 쿠팡 파트너스 가입은 여기에서 할 수 있습니다. 가입시 추천인코드를 입력할 수 있습니다. 저의 추천인코드는 AF1603507 입니다. 추천 부탁드립니다.

Written by Park Sehee

a husband, daddy, lifelogger and lawy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