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팀의 비밀로 꼽히는 요소가 있다. 바로, ‘심리적 안전감’(Psychological Safety)이다.

하버드 대학에서 25년 넘게 이 주제를 연구한 에이미 C. 에드먼슨(Amy C. Edmondson) 교수는 일터에서 심리적 안전감을 구축하는 방법을 3가지로 소개한다.

심리적 안전감을 구축하는 방법 3가지

  1. 심리적 안전감의 토대 만들기
  2. 참여 유도하기
  3. 생산적으로 반응하기

1단계: 토대 만들기

구성원들이 업무를 바라보는 프레임을 새로 짠다. 실패를 재정의하고 문제 제기의 필요성을 명확히 한다.

  • 실패의 3가지 유형을 이해한다: 예방 가능한 실패(절차적 이탈), 복합적 실패(시스템 오류), 창조적 실패(성공하지 못한 시도).
  • 좋은 실패도, 나쁜 실패도 늘 발생할 수 있으며 ‘어떤 실패를 했느냐’가 아니라 ‘실패에서 어떤 교훈을 얻었느냐’를 주시해야 한다.
  • 리더의 역할을 정답을 갖고 지시하고 그 내용을 평가하는 사람에서 업무 방향을 설정하고 직원 의견을 수렴해 전략을 수립하고 개선하고 지속적인 학습 환경을 조성해 목표를 성취하는 사람으로 재정의 한다.
  • 직원들에게 자주 그리고 분명하게 업무의 목적을 강조한다.

2단계: 참여 유도하기

리더가 솔선수범하여 구성원들의 진정한 참여를 가로막았던 담을 허문다.

  • 리더는 자신의 실수와 약점을 솔직히 인정하는 ‘상황적 겸손’(Situational Humility)을 보여야 한다.
  • 리더는 정답을 모른다는 태도로 적극적으로 질문해야 한다. 상황에 맞는 질문을 해야 한다.

3단계: 생산적으로 반응하기

진심으로 실패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자신의 목소리를 낸 직원에게 생산적인 반응을 보여준다.

  • 리더는 목소리를 낸 구성원에게 우선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 실패는 도전 과정에서 생기는 당연한 결과이다. 실패를 공개적으로 축하한다.
  • 규칙 위반이나 편법 사용은 단호히 대응한다.

더 보기

심리적 안전감에 관하여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에이미 C. 에드먼슨 교수가 쓴 ⟪두려움 없는 조직⟫(The Fearless Organization)을 참조하자. 2020년 2월 기준, 따끈한 신간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