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2007) 봤다

관념은 언제나 실재를 쫓을 뿐, 그를 포박할 수는 없다

뻑뻑할 정도로 건조하다. 사막의 모래바람과 보안관 역을 맡은 배우의 갈라져 있는 피부가 유독 도드라져 보인다. 보다보니 갈증이 날 지경이다. 어째서 영화 속 인물들은 물 한 잔 제대로 마시지 않는단 말인가.

이 영화는 크게 두 개의 추격전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약거래 현장에서 우연히 발견한 돈가방을 들고 튄 르웰린 모스를 안톤 쉬거가 쫓는다. 그리고 보안관 에드는 사태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안톤 쉬거와 르웰린 모스를 쫓는다.

안톤 쉬거는 고작 ‘유머를 좀 알지 못하는’ 정도의 악인이 아니다. 도무지 적당한 수준의 마무리라는 것을 모르는 인물로서 사람을 죽이고 또 죽이지 않는 것에 관하여 어떠한 필요 또는 불필요를 생각하거나 느끼지 않는 사람이다.

극 중 그의 등장은 여러모로 놀라운데 첫째, 대체 어디서 어떻게 나타날지 모른다. 둘째, 유명한 ‘동전 던지기 장면’에서 보듯 어떤 구실로 사람을 죽일지 모른다. 그래서 그의 행동은 종잡을 수 없다. 우리의 낡은 관념이 예측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인물이다. 끝내 누구에게도 포박되지 않는다.

이 땅에 ‘정의’라는 관념을 실현하여야 할 주체인 보안관 에드의 시간은 어찌나 느리게 흐르는지, 관할 구역에 벌써 몇 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하였음에도 한가로움이 느껴질 정도이다. 그렇다고 일을 안 하고 있거나 무능한 것은 아니다. 자꾸 한 발 두 발 늦을 뿐이다. 그리고 막상 안톤 쉬거를 맞닥뜨리게 되었을 때는 그를 대면하지 않은 것에 안도하는 지경이다.

이 숨가쁜 스릴러의 대미는 아주 싱겁다. 변모하는 세상을 쫓아갈 자신이 없어진 보안관 에드는 은퇴한다. 자신의 도덕 관념으로 이 타락한 실재의 세계를 더는 해석할 자신이 없어진 게다. 그리고 부인을 앞에 두고 간밤에 꾼 꿈에 대하여 길고 상세하게 설명한다. 마치 실재를 쫓지 않는 관념이 도달할 곳은 무의식의 세계라는 것인양.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