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고 드라마고 예능이고 주변에서 먼저 재밌다 괜찮다는 평을 들은 다음에야 보기를 시작한다. 그래야 다 보고 나서 보는데 쓴 시간이 아깝다는 후회를 줄일 수 있을 것만 같아서다. 그래도 아내가 같이 보자고 하는 게 있으면 (공통의 레퍼런스를 늘리기 위해서도) 어지간하면 같이 보는 편이다. 나영석 PD의 신작 tvN 예능 ⟨신혼일기⟩ 역시 아내와 함께 1, 2화를 보게 되었다.

강원 인제 어느 산골 외딴집, 나영석 PD의 전작 ⟨삼시세끼⟩가 자연히 떠오르는 공간적 설정에 구혜선-안재현 부부가 겨울을 나기 위해 하루종일 밥해먹고 먹은 것 치우고 소일거리 하다가 잠들고 이 부부와 함께 지내는 견 또는 묘가 간간이 등장하고 하는 내용이 무어 새로운 것이 있겠는가 싶었는데 마치 전통적 성 역할이 뒤바뀐 듯한 털털한 방구쟁이 구혜선과 솜씨있게 요리하여 이쁘게 담아내기를 좋아하는 안재현, 이 부부가 투닥거리는 모습을 엿보는 재미가 쏠쏠하긴 하였다.

물론 그 재미가 전부는 아니었다. 바로 2화에서부터 어쩌면 나영석 PD가 이번 신작을 통하여 말하고 싶은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본격 등장한다.

구체적인 상황은 이랬다. 구혜선은 (강원 인제 산골까지 온 마당에) 설거지와 부엌 정리에 정신이 팔린 안재현을 못마땅해하고, 안재현은 (어쨌거나 방송이라는 점을 의식하였기 때문인지) 설거지와 부엌 정리를 해두고 싶어 안절부절 한다. 이 장면까지 본 아내와 나는 의외로 구혜선이 철이 없는 편이고, 안재현이 살림꾼이라는 이야기를 하며 웃었다.

그러나, 사실은 그게 아니었다.

오히려 정반대에 가까웠다. 안재현이 본격적으로 집안일을 분담한 것은 두 달이 채 되지 않았던 것이다. 결혼 직후부터 최근까지 거의 모든 집안일을 도맡았던 것은 (이 땅의 많은 부부들의 모습과 유사하게, 아내인) 구혜선이었다.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당신이 지금 느끼는 그 스트레스와 멘붕이 바로 자신이 결혼 초기에 집안일을 하며 겪었던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하고, 이 말을 들은 안재현은 발끈하여 그럼 당신은 나와의 결혼을 후회하는 것이냐(?!), 당신의 말은 마치 우리의 결혼생활이 최악이기만 했다는 것 같다(?!)는 식의 극단적인 반응을 하기에 이른다.

와, 대화가 이쯤에 이르면 일단 팝콘이랑 콜라가 어디에 있더라…, 잠시 진정하고 이 부부의 대화를 계속 지켜보았다. 구혜선은 몹시도 차분하게, 나는 지금 당신이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점을 말하려는 것이다, 라고 정리하였고, 이에 안재현은 자신이 구혜선의 말에 뜨끔하여 그만 발끈해버렸다고 자신의 미숙한 반응에 대하여 사과한다. (안재현의 이 사과는 아주 좋았다.) 어느 틈에 자포자기 하지 않고 서로의 변화를 이끌어내서 현재에 이르렀더라도 그것만으로 충분하지 않고 계속해서 대화를 필요로 하는 것이 부부로구나, 감탄하게 된 순간이었다.

구혜선은 결혼 직후 집안일을 도맡아 하면서 마치 자신이 집안일을 하려고 태어난 사람 같아서 힘들었다고 말한다. 그래서 “설거지 구혜선 100%, 빨래 구혜선 100%, 쓰레기버리기 구혜선 80% (20%는 안재현 따라나옴)”을 내용으로 하는 ‘고발장’을 쓰기에 이르렀고, 안재현은 그 ‘고발장’을 보고서야 집안일 분담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었다고. 자신의 아내를 “구님”이라 부르고 어지간하면 아내의 뜻에 따르려 하고 요리하기를 즐기는, 얼핏 보기엔 집안일 정도는 착착 알아서 잘 할 것만 같은 안재현에게도 위와 같은 “계도”의 기간이 필요했는데, 부엌에 들어오지 말라고는 안 하셨지만 그렇다고 부엌에 들어오라고 하시지도 않았기에 자연스럽게 기타 집안일로부터 멀어져 이제는 집안일이 낯설기만 한 사람들은 얼마나 갈 길이 멀었겠는가.

전작 ⟨삼시세끼⟩에서 멋스럽게 기른 수염 덕에 그저 상남자인 줄만 알았는데 요리와 부엌일을 능숙히 해내는 “차줌마”를 등장시켜 주부 경력 30년에 빛나는 우리 어머니를 비롯하여 많은 이들을 감탄케 하고 남자라서 못한다는 건 그저 핑계이구나 고개를 끄덕이게 했던 나영석 PD는 이제는 구혜선-안재현 부부를 통하여 맞벌이가 기본이고 외벌이가 예외인 시대의 새로운 부부상을 보여주려는 것인가 싶기도 하다. 누가 설거지를 더 많이 했니 빨래를 더 많이 했니, 고작 사소한 집안일을 가지고 치사하게 따지고 든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이 사소한 집안일의 치사한 분담에서부터 진짜 부부생활이 시작된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