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3. 15. 생애 첫 마라톤 풀코스 무사히 완주했다. 기록은 4시간 56분 25초. 목표했던 4시간 30분 보다 약 26분이 더 소요된 기록이다.

달리는 도중 인터넷으로 5km 지점당 소요시간, 통과시각, 구간별 기록 등을 실시간 조회할 수 있어 매우 편리했다.

구간별 기록

20KM 지점 이후부터가 고비였다. 그때까지 유지하던 1KM 당 6분 30초 페이스가 무너졌다. 20KM를 지나면서 1KM 당 7분 30초 정도로 페이스가 떨어졌다. 거리주 훈련을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록칩과 교환하는 완주 메달

달리면서 본 현수막에 “고통은 순간이고, 완주는 영원하다.”라는 말이 있었다. ‘내가 다시 풀코스를 달리게 될까….’ 아직은 엄두가 나질 않는다. 많이 고통스러웠고, 많이 외로웠다. 뛰는 동안에는 내가 이걸 다시 뛰나봐라 하는 생각 뿐이었다.

그래도 끝까지 달릴 수 있었던 건, 소박하긴 하지만 ‘나 자신의 목표’가 있었고(① 목표), 15KM, 25KM, 35KM 마다 먹어야 할 에너지젤을 주머니에 갖고 있으며(② 준비), 결승선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사람이 있었기 때문이다(③ 동기).

20KM를 지나면서 같이 출발했던 일행들과 헤어졌다. 너무 힘든데, 나 지금 힘들다, 라고 말을 걸 동료가 옆에 없었다. 아파죽겠다는 신호를 보내는 다리를 무시하고 계속 뛰어도 괜찮은 것인지 판단을 할 수가 없었다.

계속 달리다보니, 어느 순간부터는 달리는 이유를 더 이상 찾지 않게 되었고, 잠실주경기장에서 만나는 것으로 알고 나를 기다리고 있을 한 사람, 오직 그 사람만을 생각하게 되었다. 그 사람이 참으로 보고 싶었다.

어느 인파 속에서 외쳐진 “오빠! 박세희!”, 결승선을 앞두고 그 사람을 발견하였을 때가 가장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광화문에서 잠실까지 달려간 보람이 있었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