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하지만 고의적인 부주의로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부상 부위는 오른쪽 엄지발가락. 이동이 잦으니 회복도 더디다. 아무튼 간에 다치고 나서 알게 된 것들 10가지를 적어봤다.

1/ 일단, 아프면 다치면 서럽다. 발을 다쳤는데 어째서인지 마음까지 아프다… 몸이 불편하니까 마음이 위축된다. 의욕도 없어지고 귀찮아진다.

2/ 세상(2013년의 대한민국)의 속도는 정말 빠르다. 특히,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는 그렇게 긴 편이 아니다. 그리고 갑자기 차가 돌진해도 피할 수 없으니, 위험천만하다. 버스도 절대 기다려주지 않는다… 잡을 수 없는 것에 마음이 조급해지지 말자, 라고 몇 번을 다짐했는지 모른다.

3/ 나의 몸과 마음이 아주 건강하다고 생각했으나, 생각했던 것만큼은 아니었다. 특히, 마음. 그러니까 이 정도 다친 일은 아무렇지도 않게 잘 버텨내고 견뎌낼 줄 알았다. 그러나 전혀 그렇지가 않았다.

4/ 다쳤답시고 도와주고 배려해주고 걱정해주고 챙겨주는 주위 사람들이 (설령 도움이 안될지언정) 정말 고맙다.

5/ 부모님은 나를 정말 사랑하신다. 스물아홉 먹은 아들의 징징거림을 받아주시다니… 기대고 싶을 때, 기댈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정말 감사했다.

6/ 내가 부지런하다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걷는 게 느리니까 수업이나 약속에 늦기가 부지기수. 예전에는 이리저리 바쁘게 뛰어다닌 덕분에 게으름이 주는 악영향이 상쇄되었던 것이었다.

7/ 절뚝이며 걷고 있으면 맞은 편에서 걸어오는 사람들이 내 발을 많이 쳐다본다. 눈이 그리로 향한다는 것이 내 눈에도 보인다. 그게 사람 기분을 은근히 상하게 만든다.

8/ 아픈 사람을 보면 괜한 동지애 같은 것이 느껴진다. 그래서 아파봐야 아픈 사람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말이 있는 것일까. 꼭 일부러 아플 필요는 없겠지만. 그리고 병원을 가보니 사람들이 정말 많이들 아프구나, 알게 됐다. 세상에 아픈 사람들 많구나

9/ 겸손해졌다. 그 말인즉 내가 그만큼 오만하게 굴고 있었다는 뜻이다. 이걸 알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생각한다.

10/ 신앙에 대하여 아주 약간 더 진지해졌다. 물론 그저 주일미사를 좀 더 꼼꼼히 챙기는 정도이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