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북페스티벌 다녀왔다. 홍대앞 주차장거리, 주차장 자리에 출판사들의 천막이 세워졌다.

내게 이런 여유가 허락되는 것인지를 묻지 않고, 책 사이를 돌아다니다가 김연수의 산문집을 샀다.

시를 읽는다는 것은 오로지 무용하다는 것에서 비롯한다. 하루 중 얼마간을 그런 시간에 할애하면 내 인생은 약간 고귀해진다.

위 문장이 가슴에 박혔다.

책이 무어냐, 내게 책 읽기가 무어냐, 라고 물어온다면 나는 그것이 ‘자유’라고 답할 것이다.

용돈을 들고 동네서점에 달려가서 책을 고르던 때의, 시립도서관을 처음 방문해 서가마다 빽빽한 책을 읽을 생각에 벅차올랐던 때의 그 기분을 기억한다.

산다는 것은 무엇이려나, 더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좋은 글을 읽는 것이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