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북페스티벌 다녀왔다

와우북페스티벌 다녀왔다. 홍대앞 주차장거리, 주차장 자리에 출판사들의 천막이 세워졌다. 내게 이런 여유가 허락되는 것인지를 묻지 않고, 책 사이를 돌아다니다가 김연수의 산문집을 샀다. 시를 읽는다는 것은 오로지 무용하다는 것에서 비롯한다. 하루 중 얼마간을 그런 시간에 할애하면 내 인생은 약간 고귀해진다. 위 문장이 가슴에 박혔다. 책이 무어냐, 내게 책 읽기가 무어냐, 라고 물어온다면 나는 그것이 ‘자유’라고 답할 … Continue reading 와우북페스티벌 다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