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신들의 봉우리⟫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문장은 “혼자만의 산은 깊다.”였다. 무엇이 깊다는 것일까. 산행의 맛? 정취? 나로서는 그 ‘외로움’이 깊다는 말로 들린다.

혼자만의 달리기는 또 어떤가. 그만큼 외로운 것이 또 없다. 최소한 도착지라도, 아니면 몇 바퀴라는 식의 목표라도 있어야 한다. 얼마나 뛰었는지 시간을 잴 시계라도 있어야 한다. 음악이라도 있어야 한다.

같이 뛰는 동료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그저 재빠르게 지나쳐 갈 사람이라도 있어야 한다. 광복관에서 기숙사까지, 달리다보면 별별 생각이 다 든다. 그래도 멈추지 않을 수 있는 건 저만치 앞에서 걸어 올라가는 사람들 덕분이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에서 자신이 어디부터 어디까지 얼마를 달렸고 어땠고 저땠고 하는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나는 그 책을 읽으며 하루키는 뛸 때도 글을 쓰는구나 싶었고, 그렇다면 그도 혼자 달린 것이 아니라 가상의 독자와 함께 달렸던 것이 아닌가 생각했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