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journal

첫 조카 배밀이 시작했다

첫 조카가 뒤집고, 기대어 앉고, 홀로 앉더니, 드디어 배밀이를 시작했다. 아직 앞으로 기어가지는 못하고 뒤로만 간다고 한다. 초등학교 때인가. 강낭콩을 길러보라는 숙제를 받았는데, 솜 덮고 물 주고 하루 이틀 밤을 지나면 뭐 유심히 관찰할 새도 없이 어느새 훌쩍 자라버려서 김이 샜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한 생명이 나고 자라는 단계 단계마다 이렇게 ‘경이(驚異)’가 숨어있었구나. 부모님께서 하도 […]

Categories
journal

뜻한 대로 이루어졌다

사촌동생이 있다. 그가 공군사관학교에 입학한 것은 순전히 우리 아버지 때문 혹은 덕분이다. 반대로 나는 ‘직업 군인’의 고단함과 애환을 가까이서 보았기에 한사코 말렸던 편이다. 아버지께서 사촌동생을 구워 삶기 위한 전략은 실로 굉장했다. 일단 명절과 경조사로 이 동생을 만날 일이 있을 때마다 “공사! 공사”를 연호하셨다. 양손을 이용, 0과 4를 번갈아 내미는 앙증맞은 동작까지 곁들이셨다. 이를 지켜보는 나머지 […]

Categories
journal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간다

대학 새내기 시절부터 자신은 훗날 외교관이 되어 반드시 외교가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노라며, 지금껏 그 길만을 좇으며 살아 온 친구가 있다. 처음 그 친구를 만났을 때는 대학 신입생 주제에 무척이나 교만하다는 생각을 했다. 인간은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것만으로도 힘이 부치는 법인데 꿈이 너무 거창하지 않은가. 그러나 시간이 조금 흘러서는 합격자가 고작 40명 정도에 불과한 그 시험에 […]

Categories
journal

사회인 야구를 가까이서 봤다

연희성당 가는 길에 야구경기용 소운동장을 지난다. 나는 오늘에서야 사회인 야구, 라고 하는 것을 처음으로 아주 가까이에서 보았다. 나도 초등학교 때까지는 연식구와 알루미늄 배트로 야구를 곧잘 했었는데, 그 뒤론 줄곧 농구와 축구 뿐이었다. 아무튼 내가 지나갈 무렵 하필이면 타자가 야무지게 공을 깡! 하고 쳐냈는데 그 타구가 그만 3루수 품에 안기고 말았다. 히트 앤 런이었는지 아웃 카운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