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와 연구에 지장을 줍니다.” 경북대학교 법과대학 건물 앞 주차장에 학생 주차 금지를 알리며 써놓은 이유이다.

말인즉슨, 여기는 교수/교직원 전용 주차장인데 학생들이 차를 주차하는 바람에 강의와 연구에 지장이 있다, 라는 것이다.

그냥 불편을 겪고 있다, 라고 해도 이해를 했을 것이다. 그런데, 바로 건물 뒷편에도 넉넉한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기에 그런 이유를 대기에는 좀 구차했겠지.

강의와 연구는 대학 본연의 기능이다. 이걸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데 갖다 붙이다니, 차를 두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연구실로 오면 강의와 연구에 지장이 있는가? 좀 멀리 차를 주차해두고 걸어서 연구실로 오면 강의와 연구에 지장이 있는가?

만약 강의와 연구에 지장이 없고자 했다면 건물 앞 뒤로 주차장을 없애서 아예 차가 접근하지 못하게 해야한다. 그래야 연구실에서 불필요한 소음을 들을 일도 없을 것이고, 행여 머리를 식히러 산책을 할 때도 상쾌함을 느낄 것이다.

어떻게봐도 그저 건물 앞 주차장은 가깝고 편한 자리니까 교수/교직원 말고는 차를 대지말라는 얘기인데, 거기에 강의와 연구라는 거창한 이유를 들이대고 있으니 어쨌거나 어색하게 느껴진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