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지고 한참이 흘러도 뜨거운 바람이 분다. 대구의 여름이다. K의 모교 도서관에서 함께 공부했다. 정확히는 공부는 따로 했고 식사, 휴식만 같이 했다.

K와 이렇게 같은 목표를 공유하는 건 고등학교 3학년 때 이후로 처음이다. 그때가 2003년이니 벌써 8년 전의 일이다. K는 다 잘 될 거라며 걱정하지 말라지만, 나는 조금 두렵다.

오늘도 오전 내내 LEET 기출 문제를 풀었는데, 몸 상태가 별로인 걸 알 수 있었다. 내 몸은 내가 안다. 남은 시간 동안 감각을 예리하게 다듬어야 한다. 컨디션이 딱 올라왔다고 느껴야 자신감도 생긴다.

방법은 딱 하나다. 몸을 길들이는 거다. 그것도 무식하게. 오늘은 아침 7시부터 밤 10시까지 식사, 휴식, 산책 빼고 엉덩이를 붙이고 앉아있었다. 땀이 차고 좀이 쑤셨지만 버텼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One thought on “몸을 길들여야 한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