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의 저자로 유명한 로버트 기요사키가 썼다.

제목을 보면 뭔가 대단한 폭로 따위가 있을 것만 같지만, 실상은 저자 역시 저자가 언급한 부자들 중 하나라는 의심을 떨칠 수가 없다.

나는 이 책을 통해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시리즈의 내용까지 대략 유추할 수 있었는데, 어떻게 이런 내용을 담은 책이 전세계적으로 팔려나갈 수 있는지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

그러니까, 이 책을 읽고도 분노하지 않을 수 있고 않아야 하는 독자는 소수에 불과할 것인데도 버젓이 이 책이 잘 팔리는 책 목록에 올라있는 것 자체가 좀 이상한 일이다.

이 책의 내용은 간단히 말해서, 피고용자(Employee)나 소자본 자영업자(Small Business)가 되지 말고, 대기업 경영자(Big Business)나 투자가(Investor)가 되라는 것이다. 어떻게? 그건 독자 제위께서 알아서, 잘.

그나마 구체적이라고 할 내용이 이런 것이다. 자본소득을 얻으려 하지 말고 현금흐름을 얻어야 한다. 그러니까, 집이나 주식을 사서 시세차익(자본소득)을 얻으려 하지 말고, 차라리 임대업을 해서 현금흐름을 얻으란 얘기다.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창업을 해서 대박이 나거나, 부동산업에 투자하거나. 월급쟁이가 되어 구질구질하게 아끼며 살지 말고, 사업가가 될 생각을 하고 대범하게 살란다. 아, 일반인들이 어지간히 솔깃해 할 솔루션이다.

그래도 뮤추얼펀드에서 파는 금융 파생상품을 구입해놓고 제대로 투자했다고 안심하지 말라는 얘기에는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다. 이 책에서 반복적으로 설명되는 불태환 화폐의 하이퍼 인플레이션 우려 역시 완전히 헛소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말하자면, ‘부자들의 음모’라는 건, 결국 부자들은 실물(금, 은, 원유 등)에 투자해서 인플레이션에 대비하면서, 대다수의 사람들은 뮤추얼펀드에 가입해서 수수료나 내게 만든다, 정도로 요약될 수 있겠다.

진정한 분산투자란 주식시장의 테두리 안에서 유망주, 모험주 등에 나눠서 넣을 것이 아니라 주식, 실물, 부동산 등에 분산해서 투자하는 것이라는 설명도 있었다. 어떻게 하면 잘 투자할 수 있느냐? 금융IQ를 높여라! 금융IQ는 어떻게 높이지? 실패를 통해 배워라! 아하….

저자는 설득력을 강화하고 싶었는지 자신의 부동산 사업과 자신이 설립한 리치대드컴퍼니의 게임사업(cashflow), 교육사업, 출판사업(바로 이 책!)을 예로 들며 자신이 자본소득이 아니라 현금흐름에 집중하여 비로소 부자가 됐음을 역설한다.

바로 그 설명을 읽으면서 독자는 후회해야 한다. 이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 읽지 않고, 직접 돈 주고 사서 읽음으로써 자신의 현금흐름은 악화시키고 저자의 현금흐름만 개선시킨 결과를 말이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