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journal

전속 회식 했다

전속 회식을 했다. 9월부터 쓰기 시작한 바인더에 ‘일/직업’ 분야 올해의 목표 부분에 “전속”을 썼다. 시간이 흘러 자연히 이뤄지는 걸 목표라 하지 않는다. 내가 손쓸 수 있는 영역 밖의 일도 목표는 아니다. 그래, 막연한 희망 같은 것이었다. 임지를 옮기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부담은 있다. 새 사람, 새 환경, 새 업무. 또 그래서 더 설레기도 하고, 하여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