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희 이야기

1985년 12월 9일에 대구에서 나고 자랐다. 위로는 누이가 하나 있다. 애 둘 낳은 몸으로 차가운 시내로 빨래 나가는 어머니가 보기 안쓰러워 하는 수 없이 세탁기를 샀다, 라고 아버지는 말씀하셨으나 어머니 때문이 아니라 둘째가 아들인 것이 기뻤기 때문이라는 게 정설이다. 이 사실 때문에 아버지는 아직도 누나에게 마음의 짐 같은 걸 갖고 계신다. 누나는 이미 아버지를 용서했을 … Continue reading 박세희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