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어머니 생신 날이었다.

분명히 스케줄러에 적어놓았는데, 새벽에 귀가해서 오후께나 잠에서 깬 덕에 종일 정신이 없었다. 희망청도 빠듯하게 도착했고, 미팅 끝나자마자 인터뷰 도우러 연대 동문 쪽에 왔다가 진곤형 만나러 다시 이대 쪽으로 이동했다. 그리고 다시 신촌.

그러다가 어머니 전활 받았다. “아들, 오늘 엄마 생일인 거 알고 있었어?”

아뿔싸. 지금껏 해드린 것도 없고, 해드릴 수 있는 것도 별로 없고, 오늘은 꼭 먼저 전화해서 축하하고 싶었는데. 부끄러운 마음으로 통화를 마쳤다. 그리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죄송하고 사랑한다고, 생신 축하한다고. 앞으론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답하겠다고.

그랬더니 어머니께서, “아들 너 잘하고 있어. 엄마는 우리 가족 행복하면 축복이란다. 아들 축하받으니 정말 기뻐. 잘자.”라고 답해주셨다.

어무이,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십시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