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다가왔음을 부쩍 느낀다. 겨울을 느낀다는 건, 기후적이나 생리적인게 아니라 순전히 심리적이고 기억의존적인 판단에 가깝다. 가만히 있어도 지난 겨울의 기억들이 되살아날 때, 비로소 겨울이 왔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된다.

거의 완벽에 가깝게 보냈던 어제와 달리, 오늘은 아침 수영을 가지 못했다. 7시 강습 시작인데, 7시 즈음에 정신이 들었다가 끝끝내 일어나지 못하고 1시간 반 정도를 더 잤다. 다행히 계절학기 수업에는 늦지 않았다.

늦게 일어난 것은 전날 늦게 잤기 때문이긴 한데, 정확히 말하면 안 잔 것이 아니라 못 잔게 맞다. 자정 조금 넘어서 누웠는데, 잡생각이 설쳐대는 바람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오늘 아침의 이 짧은 사건이 지난 겨울의 기억을 강하게 끄집어냈다. 구석 깊이 봉인해뒀던 패배의 기억이 마지못해 끌려나왔다.

지난 겨울, 나는 TOEFL 준비를 하기 위해 삼성역에 위치한 이름난 모 어학원을 다녔다. 왜? 그냥 다들 거기가 제일 좋다길래.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된 것인지도 모른다.

아무튼 매일 이른 6시 20분에 수업이 시작하는데, 늦지 않게 가려면 이른 5시 정도에는 기숙사를 나서야 무사히 지하철 첫차를 타고 어학원에 갈 수 있었다.

일어나는 일도 버거웠지만, 기숙사 출입 자체가 5시 30분부터 가능했던지라 부득이 경비원 아저씨의 달콤한 잠을 방해해야했다. 사실 첫차를 타도, 여유있게 교실에 도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교실 맨 끝자리에 간신히 앉았다.

이 생활의 가장 큰 적은 ‘졸음’이 아니라, ‘허기짐’이었다. 아침을 거르는 건 당연했고, 어떤 방법으로도 ‘느긋한 식사’는 불가능했다. 지하철에서 삼각김밥과 우유를 먹을 수 있으면 양반이었다.

그럴 여유가 없던 날에는 수업 쉬는 시간에 근처 편의점으로 뛰어가서 황급히 배를 채웠다. 수업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빵을 사먹었던 기억도 있다.

너무 배가 고파서 버스에 쭈그려 앉아 입에 넣긴 했는데, 이게 소화가 되고 있는지 어떤지 별 대책이 없었다. ‘허기짐’을 채우면, 그제야 ‘졸음’이 밀려왔기에 먹고 나서는 창틀에 기대서 잠을 청했다.

방에 돌아와서는 더 가관이었다. 침대에 누워서 일단 자고 나면, 저녁 먹을 생각은 싹 사라지고 ‘내일은 또 어떻게 일어나냐’, ‘또 아저씨 깨우기 정말 죄송한데….’, ‘아, 배고프겠다’ 등등 별 잡생각이 다 떠오른다.

이런 생활이 이어지니 자연히 몸상태가 나빠지기 시작했고, 학원을 빼먹는 날도 늘어갔다. 감기는 기본 옵션으로 따라다녔다. 몸이 붓기 시작했다. 사태의 심각성을 알았으면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는데 끝까지 미련함을 버리지 못했다. 그렇게 한 달을 더 다녔다.

우습게도 ‘자기 파괴’를 ‘자기 극복’이라 착각했던 그런 시절의 기억이다. 그럼, 지금의 나는 이러한 어리석음에서 완전히 벗어났는가? 뭐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2 replies on “자기파괴적 생활을 뒤늦게 반성한다

  1. 예민한 나는 이미 2006년 쯤부터(1-2년쯤 자기를 파괴하고 나서) 하루에 밥 제대로 먹기를 최고 목표로 삼아-_- 하루 하루를 지냈는데, 마치 정글에서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그런 느낌이었던 것 같다. 먹는 것에 굉장히 예민했었어. 그래서 너 데리고 밥도 많이 먹었고 ㅋㅋ 제대하면 아예 밥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는 완벽한 자취환경과 생활습관을 지어놓고, 도시락 싸고 다닐꺼야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