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만의 만화 ⟪식객⟫을 통해 술 빚는 이의 마음가짐을 간접적이나마 엿 볼 기회가 있었다. 술을 빚거나 내릴 땐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 잡생각을 하거나 화를 내면 술을 망친다. 어찌보면 당연한 결론이나, 다음과 같이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말로?”

어찌되었건 ‘마음이 참 중요하다’는 얘기이다. 과학적 설명 따위를 요구할 생각은 없지만, 늘 궁금해마지 않는다: “정말로 마음의 변화가 결과를 좌지우지 할 수 있어?” 술 한 번 빚어본 경험 없는 나의 관념적이고도 유물론적인 물음이다.

나는 “마음이 깊으면 꽃이 핀다.”고 그냥 믿어볼 뿐이다. 다시 대책없이 요동치는 내 마음을 다잡는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아니,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피곤하고 지친다. 이 신호를 어찌 해석할 것인가? 몸이 피곤하고 마음이 지칠 때는 잠시 멈춰서서 거추장스런 잔가지를 쳐내는 것도 중요한 작업이다. 담백하게 살자.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