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왕의 남자⟩ (2005) 봤다

화제의 영화. 보고 나니 ‘과연 그만한 주목을 받을만 했던가’ 싶기도 하더라. 그저, 잘 만든 사극 정도. 본디 관객의 눈이라는 것은 편협하고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것이니, 평소에 관심을 두고 있지 않던 주제를 다룬 영화는 저평가를 줄 수 밖에 없다.

다만 ‘결핍된 인간’의 대표적인 유형인 연산이 나와, 그 결핍을 채우기 위한 몸부림으로 칼부림을 하는 광기는 봐줄만 했다. 공길을 자신의 침소에 들게 하여, 그림자 인형을 하는 대목이 그러했다. 녹수가 연산을 얼르는 장면 역시 관객으로 하여금 연산의 광기를 납득시키기 위한 장면이었다.

장생의 경우에는 겁대가리를 결핍했었는데, 그는 진정으로 자유로운 영혼이었다. 다시 태어나도 광대로 태어나겠다는 장생, 그는 “광대는 그저 신나게 놀고 배불리 먹으면 그만”이라는 철학을 가지고 왕의 처소 앞에서 줄타기를 하며 시중 왕을 ‘웬 잡놈’이라 칭하는 견유(犬儒)다.

나의 시선은 줄곧 연산과 장생에 맞춰졌기 때문에 이준기의 공길은 평가보류다. 실제로 극 중에서도 그다지 비중있는 배역으로 보이지 않았다. 연산의 결핍을 채우기 위한 수단, 다시 말해 녹수를 대신할 인물 정도로 여겨졌다. 신인인데다, 감우성이나 정진영에 둘러싸여서 연기하던 이준기의 공길은 ‘발성 결핍’이었다.

감독의 의도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조선시대의 남색(男色)에 대한 묘사는 이제는 누구나 다 아는 상식과도 같은 것이었으므로 그다지 충격적이지 않았다. 게다가 오히려 ‘왕의 남자’와 같은 도발적인 타이틀은 오히려 영화의 본질을 흐릴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하기도 했다. 그런 의미에서 연산이 공길에게 하는 기습 키스는 그야말로 뺏어도 무방할 장면 베스트로 꼽힐만 하다.

원한다면 모든 것을 다 가질 수 있는 연산과 잃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하는 장생, 선왕의 선정에 대한 열등감과 모성애 결핍을 통해 광기의 비극을 보였던 연산과 왕, 신하 그리고 세상 모든 것을 가지고 놀 수 있는 희극의 대명사 장생, 이 둘의 대비가 가져오는 비극과 희극의 교차는 눈이 먼 장생의 마지막 줄타기를 보고 연산이 온 몸으로 웃는 대목에서 극적으로 표현된다.

마당극 장면은 보기에 매우 시원했다. 당대의 사람들은 저잣거리에서 제대로 노는 그들을 보며 아주 시원하게 웃을 수 있었으리라. 헌데, 왜 오늘날의 광대들은 우리를 시원하게 웃겨주지 못하는 걸까. 뭐 그런 씁쓸한 생각이 들긴 하더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