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journal

이사한 고향집에서 사진첩 봤다

고향집이 이사를 했다. 이사 후 처음 가봤는데, 내 짐들은 대략 엉망진창이 되어있고, 나 역시 그걸 정리할 시간이 부족해서 그냥 부모님께 시중에 파는 보관함 같은데 넣는게 좋겠다고 말씀드렸다. 부쩍 넓어진 누나방에서 나의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졸업앨범과 누나의 사진첩을 열어보게 되었다. 아, 스캐너가 있었다면 몽땅 디지털화해서 두고두고 보고 싶던 사진이 얼마나 많던지! 특히 사진첩을 넘기면서 늘 울상인 […]

Categories
journal

후회하지 않는다는 말의 의미

민들레영토에 갔다가 아주 우연히 모네와 인상주의에 관한 미술 만화를 읽었다. 여느 선구(先驅)가 그렇듯, 인상주의가 처음부터 살롱에서 호평을 받은 것은 아니었다. 책에서는 일곱 번에 걸친 전시회 끝에서야 그나마 작품이 좀 팔리고 인상주의에 대한 대중적인 찬사가 쏟아졌다고 한다. 그런 시도의 와중에 모네의 빛에 대한 집착은 실로 굉장했다. 결국 모네는 몇 번의 눈 수술 끝에 실명했다. 그렇게 두 […]

Categories
journal

2005 봄 학기 끝났다

파일링에 아직 꼽혀있던, 기말고사 때문에 흩어져있던, 구겨져있던 노트 필기를 주섬주섬 모아서 파일케이스에 넣었다. 워드파일로 남겨져 있는 hand-out이나 study-question 같은 것들은 추려서 버렸다. 그래도 파일케이스가 빠방하다. 다음 학기부터는 좀 더 큰 놈으로 마련해야 겠다. 이 파일케이스를 닫고 드디어 한 학기를 마감했다. 책도 안 만들었고 동아리 활동도 열심히 하지 않았고 그렇다고 대인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려고 노력한 것도 아니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