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집에서 서문 하숙집으로, 하숙집에서 홍대 근처 친구 자취방으로, 자취방에서 별장 원룸으로, 별장에서 기숙사로, 이제 기숙사에서 다시 고향집으로. 짐 꾸리기만 이번이 다섯번째. 적지 않은 양의 짐이다. 책은 더 늘어났고 옷가지들은 겨울 옷이라 더 두꺼워졌다. 신발도 하나 더 늘었고 뭐 그렇다.

일단 책은 노끈으로 묶어서 편집실에 옮겨놓을 생각이고 옷가지나 자질구레한 것들은 모조리 고향집으로 보낼 작정이다. 내 핏 속에 유목의 지류는 없는지 이사 시기만 되면 괜히 스트레스를 받는다. 완연한 정착은 언제나 이뤄질지 궁금하다.

끈이 되는만큼 책을 묶고 잡동사니들을 박스에 넣어 포장하고 그렇게 새벽 네시까지 깨어있었다. 10시에 일어나서 싸놓은 짐만 우선 학생회관 편집실로 옮기기로 했다. 차로 기숙사에서 학생회관 앞으로 이동한 뒤 간신히 1층 로비로 옮겨놓고, 샌드위치와 자판기 커피를 마쉬며 숨 좀 돌리고 있다.

신영복 선생이 빈자(貧者)의 계절은 여름이라지만 이 좁은 감방에서는 차라리 겨울이 낫다고 했던가. 이유는 여름의 열기 속에서는 옆에 누운 한 사람이 단순한 열을 내는 덩어리로 밖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란다.

이사가 싫은 것은 몸이 고단하기 때문 만이 아니라 항상 곁에 두고 아껴야 할 책들이 단순한 짐 이상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책 한 묶음 한 묶음을 옮기면서 한 숨을 쉬곤 하는데, 그렇다고 책 사기를 하지 않을 것은 또 아니니. 읽고 팔고 순환주기를 빨리하면 이런 걱정이 없어지려나.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