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세계가, 엄밀히는 유럽이 중세 봉건제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자본주의 시대로 이행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1936년에 ‘미국의 대표적인 진보적 지식인’이었다는 리오 휴버먼Leo Huberman이 썼고 무엇보다 쉽고 재미있다는 큰 장점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으로 읽혔다. 책은 총 2부(“봉건제에서 자본주의로”, “자본주의에서 어디로?”)로 구성되어있고, 350페이지에 가까운 분량이지만 이 정도 분량만으로도 자본주의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다면 충분히 감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막연히 그리고 있던 중세 봉건제로부터 자본주의로의 이행과정을 저자가 이 책의 두 가지 목적이라 밝힌 ‘경제 이론으로 역사를 설명하는 것’과 ‘역사로 경제 이론을 설명하는 것’으로 좀 더 선명한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 특히 당대 인물의 입을 빌려 시대상을 설명하는 부분이나 신문기사 등은 그 시대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한 시대를 규정짓는 몇 가지 단어나 수사 같은 것이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는 과연 어떤 시대로 설명할 수 있을까. 정보화시대, 문화산업시대, 세계화시대 등, 이 시대를 설명하는 단어는 다양하게 존재한다. 하지만 유물론적 사관의 시각에서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이 시대가 아직 ‘자본주의’ 시대라는 사실이다. 중세 봉건제의 낡은 관습을 부르주아지가 타파함으로써 올리게 된 자본주의 시대의 장막은 아직도 내려지지 않았다. 따라서 고도의 자본주의 사회가 이뤄지면 필연적으로 사회주의 사회로 이행하게 될 것이라던 마르크스의 주장은 여전히 유효한 것 같다.

마르크스의 예언이 정말로 사실이라면 우리는 자본주의 체제에 어떠한 수정을 가할 필요도 없이, 체제 내적 모순에 의해서 자연적으로 파멸할 때까지 기다리면 되는 것일까. 그 과정에서 해야 할 일은 노동자들이 계급적 자각을 할 수 있도록 선동하는 것뿐일까. 부르주아 계급이 혁명에 성공했던 것은 이미 물적 토대를 갖추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자본주의 체제를 뒤엎을 혁명은 이 물적 토대를 폭력적으로 빼앗는 방법이 되어야만 할 것인가. 혁명의 시대에 부르주아지들이 자유방임이라는 완전히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었듯 자본주의 다음의 시대가 오기 위해서는 물적 토대의 재구성과 새로운 문화적 힘이 필요할 것이다.

Posted by:박세희 (Park Sehee)

성장의 기쁨, 나눔의 즐거움. hubby, daddy of two sons, lawyer, ever learner.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